> 리포트 > 보도자료
이름 나래구조 이메일
작성일 2016-06-01 조회수 673
파일첨부
제목
2016년 4월 17일 KBS 뉴스9 (이상원대표 인터뷰)


<앵커 멘트>

건물 내부에 지진파를 흡수 할 수 있는 V자 구조물을 덧대거나, 벽면에 스프링 형태의 보강 설비를 갖추는 걸 내진 설계라고 합니다.
우리 건축법에 따르면 3층 이상이나, 면적이 500 제곱미터를 넘는 건물은 꼭 내진 설계를 해 규모 5.5에서 6.5 정도의 지진에 견딜 수 있어야 합니다.
일본 구마모토 지진이 규모 6 정도 였으니까, 내진 설계만 제대로 한다면 우리나라에서 같은 규모의 지진이 나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렇다면 이 내진 설계, 우리는 잘 되고 있을까요?
송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조에 담긴 물이 양옆으로 흔들리기 시작하더니 출렁거림이 점점 심해집니다. 일본 구마모토현 강진 직후, 부산의 한 주택 내부 모습입니다.
<인터뷰> 강영재(부산시 사상구) : "잠에서 깰 정도로 좀 심하게 흔들리더라고요. 많이 놀랐어요."
부산은 지진이 잦은 일본과 가장 가까운 대도시지만 내진 설계가 된 건물은 네 곳 중 한 곳에 불과합니다. 전국 꼴찌입니다.
서울에 있는 이 건물은 지진파 충격을 줄이기 위해 두꺼운 철근 벽을 건물 가운데 세웠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내진 설계가 된 건물은 많지 않습니다.
전국적으로 내진설계가 된 건물은 35%가 채 안 되고 대도시일수록 그 비율은 더 떨어집니다.
연료와 전력을 공급하는 항만과 전기통신설비 등 공공시설물의 내진율도 50%가 안 됩니다.
학교는 사정이 더 나빠서 20% 정도만 내진 설계가 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원(부천대 건축학과 겸임교수) : "(지진에 대해) 너무 관대하게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기 때문에 예산편성을 해서 적극적으로 내진 보강을 (해야 합니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공공건축물의 내진율을 50% 정도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내진 설계가 의무화되기 전인 1988년 이전 건물이나 소규모 건축물에 대해선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이전글 2016년 4월 20일 KBS뉴스라인 (이상원대표 인터뷰)
다음글 2013년 11월 15일 KBS 취재파일K (이상원대표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