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포트 > 보도자료
이름 나래구조 이메일
작성일 2016-06-01 조회수 963
파일첨부
제목
2016년 4월 20일 KBS뉴스라인 (이상원대표 인터뷰)


<앵커 멘트>

우리나라도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내진 설계가 된 주택은 10곳 가운데 3곳에 불과합니다.
특히 1층을 주차장으로 쓰는 다세대주택이 지진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 1층 주차장 기둥들이 건물을 위태롭게 받치고 있습니다.
이 다세대주택은 정부가 3층 이상 건물에 내진 설계를 의무화한 2005년 이후에 지어졌지만 허가 과정에서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1층에 벽 없이 기둥만 두는 이른바 '필로티' 구조의 건축물은 지진에 취약하기 때문에 일반 건축물보다 기둥이 하중을 2배 이상 견디도록 설계돼야 하는데요.
기둥 폭이 최소 40cm 이상은 돼야 하지만 실제로 측정해 보면 20cm 에 못미칩니다.

<녹취> 유은종(한양대 건축공학과 교수) : "3층에서 5층짜리는 건축구조기술사가 담당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래서 실제로 지진에 대해서 안전한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대부분 1980년대 지어진 벽돌식 건물도 지진에 취약합니다. 내진설계가 된 건물은 철근이 격자로 빼곡히 들어 있지만 설계가 안 된 건물은 뻥 뚤려 있습니다.

<녹취> 이상원(대한건축구조기술사협회) : "벽돌구조는 지진에 대한 저항성이 많이 떨어져요. 가장 취약한 형태죠."

최근 우리나라의 지진 발생 빈도는 증가하고 있지만 대도시 주택의 내진설계비율은 30%를 밑돕니다.
게다가 건축물과 댐은 국토부, 학교는 교육부, 고속도로는 도로공사 등 감독 기관도 제각각입니다.
지진이 발생하면 취약 시설물 파악에 많은 시간이 걸려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이전글 2016년 9월 14일 KBS뉴스광장 (이상원대표 인터뷰)
다음글 2016년 4월 17일 KBS 뉴스9 (이상원대표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