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포트 > 보도자료
이름 나래구조 이메일
작성일 2016-10-27 조회수 755
파일첨부
제목
2016년 9월 14일 KBS뉴스광장 (이상원대표 인터뷰)



<앵커 멘트> 우리나라도 강진이 발생할 지진에 취약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는데, 내진 설계가 된 건물은 대상 건축물의 3분의 1에 불과합니다.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81년에 입주한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내진 관련 규정이 처음 만들어지기 7년 전에 지어졌습니다. 지진에 사실상 무방비입니다.

<녹취> 입주민(음성변조) :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잖아요. 없으니까, 그냥 뭐 어떡해,살아야지."

특히, 1982년에 완공된 이 연립주택처럼 8,90년대 벽돌로 지은 주택들은 '횡압력', 즉 흔들림에 취약해 지진에 속수무책입니다.
건축법상 내진 설계를 해야 하는 건축물은 143만 동이 넘는데, 3분의 2가 내진 설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부산,대구 등 대도시가 취약했습니다. 내진 설계를 하면 철근이 가로세로로 촘촘히 박혀 서로를 지탱해줘 규모 6 이상의 지진에도 건물이 붕괴되지 않습니다.
내년부터 2층 이상, 연면적 500㎡가 넘는 모든 건축물에 대해 내진 설계를 의무화하는 등 관련 규정은 강화되는 추세입니다.
기존 건물에 대한 내진 보강 공사도 잇따르곤 있습니다. 하지만, 진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인터뷰> 이상원(건축구조기술사) : "기존 건축물들은 거의 권고 개념이죠.
공공건축물도 사실은, 정부에서 예산이 없고 하니까 한 20년,30년 이런 기간을 두고 사업을 하는 거예요."


때문에, 내년 정부 예산안 조정 과정에서 내진 설계 예산 확충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이전글 2017년 11월 16일 KBS 뉴스9 (이상원대표 인터뷰)
다음글 2016년 4월 20일 KBS뉴스라인 (이상원대표 인터뷰)